Menu

2020년을 보내며 - 이철수 판화전 - 3D virtual exhibition by lee jang hwan

2020년을 보내며 - 이철수 판화전

이철수 李喆守 Lee Chul-soo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목판화가인 이철수는 1981년 첫 개인전을 통해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의 작품에는 평범한 삶 속의 일상사에 대한 깊은 통찰이 드러나고, 다채로운 자연 속에 깃들어 사는 인간의 모습이 다양한 관점에서 제시되고 있다. 이러한 판화 세계는 정겹고 진지하고 때로는 초월적이며 쓸쓸하기도 하다. 현실 사회를 향해 있던 분노는 우리들의 욕심이 사납고, 그로 인해 황폐해진 내면을 향하는 경우가 더 많다. 그의 판화는 낮은 목소리로 존재의 경이를 이야기하고 삶의 긍정을 말한다.

그는 판화로 시를 쓴다는 호평을 받으며, 해를 거듭할수록 많은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간결하고 단아한 그림과 선가禪家의 언어 방식을 끌어온 촌철살인寸鐵殺人의 화제들, 시정이 넘치는 짧은 글이 함께 어우러진 그의 판화는 현대적이면서도 전통적인 아름다움이 한 화면에 공존하는 새로운 형식이며, 이를 통해 전통적 회화를 현대적 판화로 되살렸다는 평가도 받는다. 그에게 삶은 곧 그림이며, 따뜻하고 깊고 건강한 삶으로 그림의 아름다움을 채우고 있다. 그가 농촌에 정착해서 흙을 일구고 사는 것도 건강한 삶에 대한 그의 생각과 무관하지 보인다. 그는 제천 외곽의 농촌 마을에서 아내와 함께 농사를 짓고, 판화를 새기고, 책을 읽으면서 조용히 지낸다.

홈페이지 http://www.mokpan.com

Copyright 2021.이철수의집. all rights reserved.

more exhibitions of lee jang hwan

lee jang hwan

한옥 HANOK- 시간의 무늬(Pattern of Time) - 이장환 사진전

permanent exhibition

lee jang hwan

독수리사냥 - 축제(festival) - 이장환 사진전

permanent exhibition

lee jang hwan

신축년 새해 - 이렇게 좋은 날 - 이철수 판화전

permanent exhibition

lee jang hwan

봄꽃 소식 - 이철수 판화전

permanent exhibition

lee jang hwan

독수리사냥 - 독수리(eagle) - 이장환 사진전

permanent exhibition

Pages

Do you like the exhibition?

Cookies help us to provide certain features and services on our website. By using the website, you agree that we use cookies. Privacy policy